CAPSO Home...

 홈 

CAPSO  

게시판

 DTP

전자책

관련Site

뚱보강사


CAPSO는?  Computer   Aided   Publishing   SOciety의 약자로,
"전자출판에 관한 정보 교환과 조사 연구를 통해 상호 이해를 높이며,
나아가 우리나라의 출판 산업과 출판 문화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 입니다."

D T P

 로그인  회원가입

Dr. Lee Ki-sung and the editorial department of Jangwang Publishing Co., Ltd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DTP system...
관리자  2023-04-13 14:13:43, 조회 : 335, 추천 : 124

Dr. Lee Ki-sung and the editorial department of Jangwang  Publishing Co., Ltd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DTP system...

Dr. Lee Ki-sung and the editorial department of Jangwang  Publishing Co., Ltd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DTP (desktop publishing) program that adds typesetting commands to files created with a word processor on an Apple II+ computer.

-------

3총사용=일부만-eng=편집학연구2023년=4월13일=--3
eng=편집학연구2023년=웹진9-10-11호-합본-한국편집학회용원고-2023년4월12일-27-6ok--3

  The editorial department of Jangwang  Publishing Co., Ltd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DTP (desktop publishing) program
that adds typesetting commands to files created with a word processor on an Apple II+ computer.

=========
‘컴퓨터를 이용하는 한국식 전자출판학’인 CAP를 연구하고, 디지털 활자를 이용한 조판 시스템을 발명한다.
값비싼 중대형 컴퓨터가 아닌 개인용컴퓨터를 이용한 한글조판 시스템을 개발했다.


A Study of Changes and Developments in the Korean Publishing Industry -with a focus on textbooks for publishing courses
                Ki-Sung Lee, Ph.D., Director, eBook Academy

4. 한국식 전자출판학(CAP) 창립
  도서출판 장왕사 근무 경험과 컴퓨터 지식을 바탕으로, 컴퓨터를 이용하는 출판인 전자출판(CAP; Computer Aided Publishing)을 체계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한다. 1971년 일본 출판연수 교육 후 귀국하여 출판협회 주관으로 출판경영자 세미나를 열고, 일본은 금속활자 조판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하여 이미 컴퓨터를 사용하여 조판을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헤이본샤에서 사전 조판).

4. Establishment of the Korean Computer Aided Publishing (CAP) Program
  Based on Ki-Sung Lee's experience at Jangwang publishing company, and his knowledge of computers, he begins to systematically study computer-aided publishing (CAP). In 1971, after returning from a publishing training program in Japan, he held a seminar for publishing executives organized by the Korea Publishing Association and reported that Japan had advanced one step further from metal type typesetting and was already using computers for typesetting (dictionary-typesetting in Heibonsha publishing Co., Ltd).


  국제 상황이 이렇게 발전하고 있으니까, 우리 한국 출판인, 인쇄인들도 힘을 합쳐 빨리 컴퓨터를 사용한 출판(전자출판, Computer Aided Publishing) 기술을 개발하지 않으면 지난 100여 년 동안 해온 것처럼 또다시 일본의 괄세를 받으며 조판기계, 인쇄기계를 비싸게 수입하고, 기술 노예 생활을 벗어날 수 없다고 호소하였다. 그러나 참석한 출판업계와 인쇄업계에 경영인들은 “어떻게 컴퓨터가 조판을 하느냐?”면서 잘못 보고 온 것이라고 비협조는 물론, 비웃고 있었다.

Since the international situation is developing in this way, we, Korean publishers and printers, should join forces and develop computer-aided publishing (e-publishing) technology as soon as possible, or we will be forced to import typesetting and printing machines at a high cost from Japan, as we have been doing for the past 100 years, and cannot breaking free from technological slavery. However, the publishing and printing executives in attendance were not only uncooperative, but also scoffed at the idea, saying, "How can a computer do typesetting?"

  미국에서 개인용 컴퓨터를 발명하자 이번에는 미국 기술을 이용하여 일본이 한국의 조판과 인쇄 시장을 재빨리 석권하였다. 불행하게도 한국 인쇄산업계는 이를 당연한 일로 받아들이고 전량 일제 기계를 수입해서 사용하기 시작했다.  

  When the United States invented the personal computer, Japan quickly took over the Korean typesetting and printing market, this time using American technology. Unfortunately, the Korean printing industry took this for granted and began to import and use all Japanese machines.

1) Completion of the 5th Asian Regional Publishing Technology Training Course
(Publishing Culture, December 1971)


  컴퓨터 혁명 시대, 정보시대, 디지털 시대에 백 년 이상 독일과 일본에 종속된 조판, 인쇄 시스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컴퓨터를 이용하는 한국식 전자출판학’인 CAP를 연구하고, 디지털 활자를 이용한 조판 시스템을 발명한다. 값비싼 중대형 컴퓨터가 아닌 개인용컴퓨터를 이용한 한글조판 시스템을 개발했다.

  In the age of the computer revolution, information age, and digital age, Dr. Lee researched CAP, "Korean electronic publishing using computers," and invented a typesetting system using digital type that could break away from the typesetting and printing systems that were dependent on Germany and Japan for more than a hundred years.

He developed a typesetting system for Korean characters using personal computers rather than expensive medium scale computer and main frame computers.

  ①먼저 개인용컴퓨터용 한글 문서편집기(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과 디지털 한글 활자로 원고를 디지털 파일로 작성/저장한다. 라인 에디터와 문서 편집기 프로그램, 워드프로세싱 프로그램은 한국에서 이미 개발에 성공하였다. ②저장된 파일을 불러와서(읽어서) ③원고에 조판명령을 추가하여 인쇄용 페이지를 조판하는 프로그램을 작성했다.

  ①First, create and save your manuscript as a digital file using a Korean language document editor (word processor) program for personal computers and digital Korean print.

Line editors, document editors, and word processing programs have already been successfully developed in Korea.

I wrote a program ②to retrieve (read) the saved file and ③typeset the pages for printing by adding typesetting commands to the manuscript.


  장왕사 편집부에서는 애플II+ 컴퓨터에서 워드프로세서로 작성한 파일에 조판 명령을 추가한 DTP(탁상출판) 프로그램 개발에 성공했다. 삼민사의 한규면 프로그램머는 월간디자인 출판사에서 사용하는 CP/M 운영체제의 입력기 조판 프로그램과 거의 같은 수준의 조판 프로그램 작성에 성공했고, 이를 일제 출력기에서 사진식자로 인화지에 출력하는데 성공했다.

  The editorial department of Jangwang  Publishing Co., Ltd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DTP (desktop publishing) program that adds typesetting commands to files created with a word processor on an Apple II+ computer.

Han Kyu-myeon, a programmer at Samminsa Publishing Company, succeeded in writing a typesetting program that was almost as good as the typesetting program on the CP/M operating system used by Monthly Design Publishing Company. Mr. Han succeeded in printing it on photo paper with a photographic type on a Japanese printer.


  ④ 컴퓨터를 이용한 조판시스템의 마지막 출력 단계로, 조판된 디지털 파일을 모니터 화면이나 프린터나 출력기(인쇄기)에 인쇄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장왕사 편집부에서는 라인 프린터는 물론 페이지 프린터(레이저 프린터)의 제어코드를 찾아내어 DTP 프로그램에서 응용할 수 있게 공개하였다. 서울시스템에서는 단행본은 물론 대판 신문의 조판까지 가능한 최고 성능의 DTP 프로그램 개발에 성공했다(네오메인). 마지막까지 개발에 힘들었던 인화지 출력기 문제는 한울출판사(대표 김종수)와 오롬컴퓨터(대표 이호열, 백태현)에서 출력기용 한글폰트를 제작하고, 출력기 엔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④ As the final output step of the computerized typesetting system, a program was created to print the typeset digital files on a monitor screen or on a printer or output device (printing press).

The editorial department of the Jangwang Publishing Co., Ltd  found the control codes of line printers and page printers (laser printers) and made them publicly available for application in DTP programs.

Seoul System Co., Ltd succeeded in developing the highest performance DTP program capable of typesetting not only books but also large-format newspapers (Neomain software).

Finally, Hanwool Publishing Company (CEO Kim Jong-soo) and Orom Computer (CEO Lee Ho-yeol, Baek Tae-hyun) succeeded in developing a technology to produce Korean fonts for printers and make them available to the printer engine.


  각 단계(①,②,③,④)마다 프로그램 작성이 쉽지는 않았으나, 결국 한국인의 기술로 컴퓨터를 이용한 출판 시스템의 개발에 성공했다. 물론 프로그램 개발 기간 동안 일본 사진식자 조판 분야 회사와 미국 일부 개인용컴퓨터 회사와 프로그램 회사와 그 한국 대리점들의 방해가 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컴퓨터를 이용하는 전자출판 시스템인 DTP 시스템과 CTS 시스템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했다.

  Each step (①,②,③,④) was not easy to write a program, but in the end, we succeeded in developing a computerized publishing system with Korean technology.

Of course, during the program development period, there were obstacles from Japanese photographic typesetting companies and some personal computer companies in the United States, as well as software companies and their Korean agents,

We overcame this and succeeded in localizing the DTP system and CTS system, which are CAP systems(electronic publishing systems using computers).


  그런데, 한국 출판계와 인쇄계의 경영자들은 미제 개인용컴퓨터와 성능이 같은 국내 대기업 생산 개인용 컴퓨터가 200만 원, 세운상가에서 조립한 개인용컴퓨터는 100만 원에 거래되고 있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같은 개인용컴퓨터인데, 일본회사 입력기라고 일제 라벨을 달면, 2000만 원으로 10배를 주고 수입하고, 독일제 만 원짜리 디스켓은 일제 라벨만 달았는데 8만 원씩 주고 수입했다.

  However, Korean publishing and printing executives were unaware that a personal computer produced by a large Korean company with the same performance as an American-made personal computer was selling for 2 million won, while a personal computer assembled in Sewoon Shopping Center was selling for 1 million won.

The same personal computer with a Japanese label was imported for 20 million won, 10 times the price, and a 10,000 won diskette made in Germany with a Japanese label was imported for 80,000 won.


  6000만 원짜리 이스라엘 제품 출력기는 6억 원으로 10배까지 일본 회사가 비싸게 한국에다 팔았다. 한국인의 독자 기술로 컴퓨터를 이용한 출판 시스템의 개발에 성공하자, 일본 회사 중에서 한군데는 2000만 원씩 팔던 입력기를 재빠르게 1000만 원으로 정가를 내리고, 자기네 직영 대리점을 한국인 회사 대리점으로 바꾸었다. 그러나 인화지출력기를 파는 다른 일본회사는 입력기값을 내리는 대신에, 자기네 입력기를 사가지 않은 한국회사가 발명한 DTP 시스템의 조판물은 일제 인화지출력기에 출력을 할 때, 1000개 글자마다 1개씩 틀린 글자로 바뀌어 나오도록 한국인 몰래 출력기에다 프로그램을 추가시켰다.

  An Israeli printer costing 60 million won was sold to Korea by a Japanese company for 600 million won, ten times the price. Koreans succeeded in developing a computerized publishing system. One of the Japanese companies quickly lowered the list price of the inputs from 20 million won to 10 million won and switched its direct Japanese distributor to the Korean company's distributor.

  However, another Japanese company that sells photo paper printers did not lower the price of their input devices. Instead, the Japanese technicians were prevented from making outputs. Because it's cheap and performs well, the number of Korean made DTP system users increased.

  The Japanese company's hack caused damage to Korean publishing company or Korean printing company using the DTP system invented by the Korean company that did not buy Japanese input device. A Japanese engineer added a hacking program to the Korean printer so that one error for every 1,000 characters would be replaced by a wrong character.

  일본 회사에서 한국인을 골탕먹이기 위해, 한국산 제품이 불량품으로 보이도록 꼼수를 쓰고 있는 상황인데도, 나이 먹은 한국 출판경영인, 인쇄업 경영자들은 “일본인은 얼마나 정직한데”, “일제가 값이 비싸면 뭔가 더 좋은 기능이 있는 거야”라고 했다.

  A Japanese company is deliberately trying to screw over Koreans and make Korean-made products look bad, Older Korean publishing and printing executives would say, "How honest the Japanese are," and "If a Japanese product is expensive, it must have better features."

  일본인들이 일부러 인화지 출력기를 조작해서, 국내 발명 제품의 사용을 방해하고 있다고 설명해도, 한국 출판인, 인쇄인들은 ‘설마?’, ‘그거 아무나 못하는 거야’, ‘조센징이 뭘 발명하냐?’면서 기계는 일제를 사야 믿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컴퓨터에 대해 전혀 모르는 한국 경영자들을 설득하고, 국제 시세에 비해 10배, 20배 비싸게 수입한다는 사실을 대대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었다.

  Even when I explained that the Japanese were deliberately tampering with the photographic paper output, preventing the use of domestically invented products,

Korean publishers and printers said, "No way," "Anyone can do that," "What does Josenjing invent?" They said, "You have to buy a Japanese machine to believe in it. 'Josenjing' is a derogatory word for Koreans

It was necessary to convince Korean managers who knew nothing about computers, and to publicize the fact that machines were imported from Japan at 10 or 20 times the international price.

  경향신문사, 서울신문사, 전자신문사, 월간인쇄사 등 언론사에서도 협력해주었다. 전자출판에 관심이 있는 출판사 사장과 인쇄소 대표를 모아 ‘한국전자출판연구회’를 만들고 이런 현실을 설명해주는 세미나를 거의 매달 열었다. 그것도 참가비 무료로.  

Media companies such as Kyunghyang Newspaper, Seoul Newspaper, electronic newspapers, and monthly printers also cooperated. We gathered publishers and representatives of printing houses interested in computer aided publishing to form the 'CAPSo(Compter Aided Publishing Society' and held seminars almost every month to explain these realities, free of charge.

2) The current status of CAPSO's education and seminars can be found in <<Publication Monographs Vol. 5>>, p.25~32, Chunmyeong, 2020.

  미제 개인용컴퓨터와 미제 조판 프로그램 판매업체는 TV에 대대적으로 ‘전자출판은 XXXX(미제 제품이름)’라고 엄청나게 광고를 해서, 출판인은 물론 일반인까지도 전자출판은 미제 컴퓨터로, 전자제품은 미제 프로그램 시스템으로만 가능한 줄 알 정도였다.

  심지어 일본 제품 생산자 측에서는  야쿠자 부하(?) 조폭을 동원하여 꼭두새벽에 ‘프로레스링 참피언 역도산도 죽이는데, 당신 배는 철판 깔았냐?’라고 집으로 전화하는 등 험악한 위협을 해왔다.

  Vendors of U.S.-made personal computers and U.S.-made typesetting programs advertised heavily on television, saying, "Computer Aided Publishing is DTP. DTP is made in the USA with XXXX." publishers and even the general public thought that Computer Aided Publishing was only possible with American-made computers and with American-made DTP  systems.

  The producers of Japanese CTS, DTP system products even mobilized Yakuza gangsters to make harsh threats, such as calling people's homes at 2 a.m. in the middle of the night and saying, "We  killed professional wrestler Rikidosan but do you have a steel plate on your stomach?"

  이스라엘 제품 출력기 엔진을 사다가, 한국에는 원가의 10배로 파는 폭리를 취하던 일본 회사의 제품을 수입 금지시키는 법안을 국회에 제출하자, 정관계 로비는 물론, 신체 훼손 협박 정도가 심해졌다. 출협회장 출신 임인규 국회의원, 인쇄조합회장 출신 유기정 국회의원 등 든든한 국회의 힘으로 폭리를 취하던 일본 회사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되었다.

  A bill has been submitted to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to ban the importation of products from a Japanese company that bought outboard engines made in Israel and sold them to South Korea at 10 times the cost. Japan's political lobbying and threats of physical harm intensified.

With the help of powerful parliamentarians such as Representative Yim In-kyu, who was the head of an publishers association, and Representative Yoo Gi-jung, who was the head of a printing union, the bill to ban the import of the Japanese company's phototype and digital output machines was passed.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 | CAPSO | 게시판 | DTP | 전자책 ]
Questions or comments?
leeks@kaywon.ac.kr
Copyright ⓒ 1999 Korea Information Technology Research Group.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