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SO Home...

 홈 

CAPSO  

게시판

 DTP

전자책

관련Site

뚱보강사


CAPSO는?  Computer   Aided   Publishing   SOciety의 약자로,
"전자출판에 관한 정보 교환과 조사 연구를 통해 상호 이해를 높이며,
나아가 우리나라의 출판 산업과 출판 문화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 입니다."

게 시 판

 로그인  회원가입

draft Do you know electronic publishing? 초안=SBSbiz한국전자출판교육원(ST)
이기성  2023-10-19 09:25:53, 조회 : 85, 추천 : 39


draft   Do you know electronic publishing? 초안=SBSbiz한국전자출판교육원(ST)

==
draft  Do you know electronic publishing? 초안=SBSbiz유1024한국전자출판교육원(ST)2023-10-17--8
=


                                          MC / 김OO 아나운서
                                          출연/ 이기성 (한국전자출판교육원 원장)

eng_and___이기성초안=SBSbiz유1024한국전자출판교육원(ST)2023-10-17--8mail발송-3
***초안

좌상단> 전자출판을 아시나요?
김OO/
지난 8월 문체부가 출판산업 지원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중 1인 출판의 활성화를 통해 신성장 분야인 웹소설의 성장을 견인하여 k-북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세계 3대 문학상 수상을 이어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한 것인데요. 요즘 1인 출판사는 주로 전자책 형태로 출판하는 만큼 오늘은 이 전자출판에 대해 이기성 원장님과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자막> 이기성 / ‘ㅎ’교육원 원장
이기성/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이기성 원장은 1992년 ‘컴퓨터는 깡통이다(1,2)’를 펴내 300만 부를 돌파하며 뚱보강사로 유명해졌다. 국내 전자출판의 1세대라 할 수 있으며, 도서출판 장왕사 故 이대의 회장의 장남으로 한국출판 역사와 평생을 같은 길을 걸어왔다. 가업을 이어받아 도서출판 (주) 장왕사 상무까지 지낸 이기성 원장은 계원예술대학교 출판디자인과 교수,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겸임교수, 신구대학교 겸임교수, 한국전자출판연구회 회장, 한국전자출판학회 회장,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원장 등을 역임하며 전자출판 육성에 기여했다.

이후 그는 1982년부터 전자출판연구회에서 컴퓨터와 e-book을 연구하며, 교수 정년퇴임을 한 2011년에 한국전자출판교육원(eBook Academy)을 개원했다.

이 외에도 컴퓨터와 스마트폰에 한글 1만 1,172자를 모두 구현할 수 있는 조합형 코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KSC-5601-92의 제정을 주도하였고, 문화부바탕체, 돋움체, 제목체, 쓰기체 등을 문화부에서(1989~1993),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는 순바탕체 한글 서체 개발(2016~2017)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1982년에는 한국전자출판연구회(CAPSo)를 발족하여 국내 최초로 전자출판(Computer Aided Publishing)을 학문으로 정립했으며, 1988년에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에 전자출판론 강의를 개설하고, 1995년에 계원예술대학교에서 전자출판과를 개설하여 우수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전념했다. 2000년에는 세계 최초로 활판인쇄용 한글 도활자(세라믹폰트)를 개발하여 인쇄업계와 출판업계를 놀라게 했다.

  지금까지 책 81권(단독 저서 51권, 공동 저서 30권), 학술 논문 137편을 발표했다. 2011년 계원대를 정년퇴직하고 집필을 시작한 ‘뚱보강사의 1000자 칼럼’은 2023년 10월 17일 현재 745회가 발표되었다. 2023년 3월 3일에는 종이책과 전자책(pdf)으로 <<이기성 칼럼집>>이 6권으로 엮어서 출판되었다

===
***draft

MC / OO Kim
Panel / Lee Ki-sung PhD.(President, eBook Academy)

Left Top> Do you know electronic publishing?

OO Kim/
Last August,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nounced measures to support the publishing industry. Among them, it decided to actively support the growth of web novels, a new growth field, through the revitalization of self-publishing, so that K-books can be recognized globally and continue to win the world's top three literary awards. Nowadays, self-publishers mainly publish in the form of e-books, so today we will learn about e-publishing with Lee Ki-sung.

Welcome, Mr. Lee.

☞Subtitle> Lee Ki-sung / President, eBook Academy
Lee Ki-sung/
hello. Good to see you.

     Dr. Lee became famous as a fat lecturer in 1992 when he published 'Computers are tin cans (1,2)' and sold over 3 million copies. He is the first generation of Korean Computer Aided Publishing and the eldest son of the former chairman of Jangwang Publishing Corporation, Lee Dae-Yi, and has been following the same path throughout the history of Korean publishing.

    After taking over the family business and becoming the managing director of Jangwang Publishing Co., Ltd, Lee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Computer Aided Publishing by serving as a professor of publication design at Kaywon College of Arts, an adjunct professor at Dongguk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Journalism and Information, an adjunct professor at Shingu University, president of the Computer Aided Publishing Society, president of the Korea Computer Aided Publishing Society, and president of the Public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of Korea.

     He has been researching computers and e-books at the  Computer Aided Publishing Society since 1982, and opened the Korea eBook Academy in 2011 after retiring as a professor emeritus.

  In addition, he led the establishment of KSC-5601-92, a combinatorial code that enables computers and smartphones to implement all 11,172 characters of modern Hangul, and took the lead in developing Batang-che, Gothic-che, Title-che, and Cursive-che fonts for the Ministry of Culture (1989-1993) and Sunbatang-che for the Public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of Korea(2016-2017).

In 1982, he established Computer Aided Publishing Society(CAPSo) as a discipline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in 1988, he established a lecture on the theory of Computer Aided publishing at Dongguk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Journalism and Information, and in 1995, he established the Department of Computer Aided Publishing at Kyeowon College of Arts, dedicated to fostering excellent professionals. In 2000, he surprised the printing and publishing industry by developing the world's first Korean ceramic font for letterpress printing.

  So far, he has published 81 books (51 solo and 30 co-authored) and 137 academic papers. As of October 17, 2023, he has published 745 installments of his "Fat Lecturer's 1000-character column," which he started writing after retiring from Kaywon College in 2011. On March 3, 2023, <<The Collected Columns of Lee Ki-sung>> was published as a paperback and e-book (PDF) in six volumes.


===
[그림 1] 컴퓨터는 깡통이다2(1992), 전자출판-4(2002), 한국출판이야기(2020)




[그림 2] 출판은 깡통이다(2015), 한글타이포그래피와 한글 폰트(2007), 콘텐츠와 ebook출판(2010)  



<Q1>
김OO/
요즘 독서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는데, 전자출판 시장의 전망은 어떤가요?

이기성/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기에 앞서 제가 김주희 아나운서께 간단한 질문 하나 드리겠습니다. ‘전자출판’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김OO/
말 그대로 우리가 PC나 모바일 등으로 볼 수 있는 책 아닐까요?

이기성/
안타깝게도 그건 전자출판이 아닙니다.
전자출판과 전자출판책은 서로 다른 개념이에요.

컴퓨터를 사용하는 전자출판은 1970년대부터 이미 있었습니다. 1980년대에 들어와서는 전자출판이 원고 작성과 편집 과정에까지 이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전통 출판 방식은 조판소와 인쇄소에서 납활자(아날로그)를 사람의 손으로 한 자씩 모아서(채자) 한 페이지씩 만들어서 실로 테두리를 묶어서, 인쇄하고 제책하여 책을 만들었습니다.

컴퓨터가 나오면서 납활자 대신에 폰트(font)라는 컴퓨터용 활자(디지털)를 워드프로세서와 페이지 조판 프로그램인 문방사우나 쿽 프로그램, 인디자인 프로그램으로 책을 조판하게 된 것이 전자출판(DTP; 탁상출판)의 시작이었습니다.


출판 결과물인 책의 형태가 paper에 인쇄되느냐, non-paper에 인쇄되느냐에 따라 (final output 형태 구분) 1) 종이책 시대와 2) 비종이책 시대로 나뉩니다.  
(1) 종이책 시대의 컴퓨터 이용 출판--- 전자출판 방식에 의해 전자출판물(전자책, ebook) 생산... ebook전용단말기 형식 저장, 워드프로세서 형식 저장, PDF 형식 저장...
(2) 디스크책 시대(disk book)--- 디스켓, 디스크, 광디스크, CD-ROM, USB(Universal Serial Bus 범용 직렬 버스)
(3) 화면책 시대(screen book)는 통신망 이용--- 유선전화선 이용, 무선통신망 이용함. Network(유선, 무선) + screen(단말기, 모니터) --- PC, ebook전용기, 스마트폰    

"전통출판과 전자출판은 제일 마지막 결과물만 다를 뿐 결국 똑같은 책만드는 과정"입니다. "단지 마지막에 생산할 때, 종이에 찍을 것이냐 아니면 전자 콘텐츠로 만들 것이냐의 차이일 뿐, 기획·편집·제작 과정은 똑같습니다. 요즘은 납 활자를 손으로 모아서 한 페이지를 짜는 대신에, 디지털 활자를 모아서 한 페이지씩 만듭니다. 결국, 전통출판이나 전자출판이나 한 페이지를 만들어 인쇄까지의 과정은 모두 같은 셈입니다."

책을 만들 때, 기획하는 방식의 변화
1) One Source One product
2) One Source multi product 종이책에서 전자책으로
3) One Source multi use 책 형태에서 드라마, 영화로...
4) Network 이용 --- Ubiquitous시대 = 언제, 어디서나  present everywhere 시대...

======


[Figure 1] Computers Are Tin Cans2 (1992), Computer Aided Publishing-4 (2002), Korean Publishing Story (2020)




[Picture 2] Publishing is a tin can (2015), Hangul typography and Hangul fonts (2007), Content and ebook publishing (2010)  




<Q1
Kim OO/
The reading population is decreasing these days, what is the outlook for the ebook market?

-----------------------------

Ki-sung Lee/
Let's talk in earnest


-----------------------------------

<Q1>
Kim OO/
As the reading population is decreasing these days, what is the outlook for the e-publishing market?


Ki-sung Lee/
Before we talk in depth, I'd like to ask Ms. Kim a simple question. What do you think 'e-publishing' is?


Juhee OO/
It's literally a book that we can read on our PC or mobile, right?


Ki-sung Lee/
Unfortunately, that's not e-publishing.
E-publishing and e-books are two different things.

Computer Aided Publishing, so called E-publishing using computers has been around since the 1970s. In the 1980s, e-publishing began to be used in the writing and editing process as well. Traditional publishing involved typesetters and printers putting together lead type (analog) letter by letter (typesetter), page by page, tie up borders with thread, printing it, and binding it to make a book.

=========

When computers came along, fonts (digital) were used instead of lead type, and books were typeset using word processors and page typesetting programs such as Moonbangsau or Kwok, and InDesign, and this was the beginning of electronic publishing (DTP; desktop publishing).



Depending on whether a book is printed on paper or non-paper, the final output is divided into 1) the paperback era and 2) the non-paper era.  
(1) Computerized publishing in the paper book era--- Electronic publications (ebooks) are produced by electronic publishing methods... ebook-only terminal format storage, word processor format storage, PDF format storage...
(2) Disk book era --- Diskette, disk, optical disk, CD-ROM, USB (Universal Serial Bus)
(3) The screen book era uses communication networks---wired telephone lines and wireless communication networks. Network (wired, wireless) + screen (terminal, monitor) --- PC, ebook reader, smartphone    


"Traditional publishing and e-publishing are the same process of making a book, only the final product is different." "It's just a matter of whether it's on paper or electronic content at the end, but the planning, editing, and production process is the same. Nowadays, instead of putting lead type together by hand to make a page, we put digital type together to make a page. At the end of the day, whether you're publishing traditionally or electronically, it's the same process of creating a page and getting it to print."


Changes in the way books are planned
1) One Source One product
2) One Source multi product Paperback to ebook
3) One Source multi use From book form to drama, movie...
4) Network use --- Ubiquitous era = anytime, anywhere present everywhere era...



\\\\\\\\\\\\\\\\\\\\\\\\\\\

----------------------

<Q2>
김OO/ 그렇다면 요즘 전자출판은 주로 웹소설과 같은 전자책 형태라고 보면 될까요?

이기성/
(*엠씨 질문에 대한 답변 ex-네 맞습니다.)
  종이 만화책이나 웹툰, 종이 소설이나 웹소설, 종이 잡지나 웹진 모두 같은 책인데, ‘아날로그냐 디지털이냐’하는 제작 방식과 최종 출력 매체가 ‘종이냐 화면이냐’만 다릅니다.

  1980년대에 이미, 출판관련 대학에서는 ‘PD라 불리는 편집자가 되라’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시대, 컴퓨터시대에는 종이의 지면구성은 물론 화면의 화면구성도 할 줄 알아야 한다. ‘전자출판-4책’의 차례를 보면 회사나 개인 홈페이지를 만드는 언어인 HTML언어와 스토리보드, CD롬 만들기까지 배웁니다.    

(*답변 후)
전자책은 주로 웹소설 형태가 다수를 차지하는데요. 물론 웹소설 작가도 많지만 최근에는 글을 쓰는 것부터 홍보까지 모두 혼자서 진행하는 1인 출판사가 늘어나며 전자책 제작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Q3>
김OO/
그렇다면 혼자서 전자책 출판은 어떻게 가능한가요?

이기성/
크게 전자책 출판은 5단계를 이루어져 있습니다. 기획/편집/디자인/제작/마케팅(유통)을 거쳐야 합니다.
기획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책의 콘셉트를 정하는 것이죠. 이때 명확한 콘셉트와 출판 목적이 없다면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Q4>
김OO/
유통 즉 마케팅까지 혼자서 해야 하는데 쉽지 않아 보인단 말이죠?

이기성/
(*ISBN등록과 출판 플랫폼? pdf 출판 형태 등과 같은 내용 포함하여 유통 단계에서 신경써야할 점, 요즘 시대에 맞는 유통방법이나 마케팅 등에 대한 원장님의 의견 말씀 부탁드립니다.)


<Q5>
김OO/
많은 사람이 출판에 도전하는데 1인 전자책 출판을 생각하는 이들이 어떤 점을 꼭 잊지 말아야 할까요?

이기성/
누구나 1인 출판사가 될 수 있는 시대이기에 혼자 출판했다고 모두가 ‘출판인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출판의 기본 목적을 지켜야 합니다. 똑같은 내용과 주제를 담는다고 하더라도 그 표현 방식에 있어서 우리나라 책과 영국의 책, 멕시코의 책이 다르잖아요? 그 나라의 고유 문화가 책 안에는 숨어 있어야 합니다. 다양성은 인정하나 우리 고유 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출판의 기본 목적은 지켜야 하는 것이죠.

  종이책이건, 전자책이건, 자기 나라, 자기 민족의 고유 문화를 지키고 발전시킴은 물론, 지식 정보 획득, 휴식, 오락 등 자기가 출판하려는 책의 목적에 충실해야 좋은 책입니다. 물론 재미가 있어야 합니다. 아무리 정보 전달용이라도 재미가 없으면 독자가 돈내고 사지를 않습니다.  

유통

(1) 전자책을 만든 뒤 손쉽게 등록할 수 있는 서버를 정부 차원에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는 전자책을 만들면 애플이나 아마존의 서버를 이용해 등록해야 하는데 수수료도 높고 절차도 복잡해 불편하다는 점에서다.

"최근 출판 추세가 셀프 퍼블리싱, 1인 출판으로 가고 있다. 이런 업체들이 막대한 돈을 들여 서버를 만들 수는 없지 않나. 정부가 나서서 이런 서버를 구축해 수수료 부담도 덜어줘야 한다"

(2) 현재 각기 다른 전자책 단말기를 표준화해 구입처에 상관없이 어느 단말기에서나 전자책 콘텐츠를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교보문고에서 산 이북(e-book) 리더로는 예스24에서 산 콘텐츠를 볼 수 없으며,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면서 "서로 다른 플랫폼을 통일해 국민이 더 편하게 전자책(이북)을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3) 최근 전자책이 보편화 되면서 전자출판도 누구나 쉽게 출판할 수 있도록 많은 프로그램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게 ‘전자책 에디터’인데 이는 전자책을 각자가 직접 만들 수 있게 하는 하나의 도구 프로그램입니다.

(4) 제가 2016~2017년 제2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을 지낼 때, 전자출판 보편화를 위해 책본문용 디지털 한글 글자꼴 한글폰트 개발과 ‘전자책 에디터’ 보급, 그리고 유통 프로그램 개발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출판통계의 정확성을 기하기 위하여 판매시점에서 팔린 책의 제목과 수량을 집계하는 유통시스템을 거의 개발했는데, 다행히 2022년에 완료하였습니다. 쉽게 말하면 극장표 판매 집계 시스템과 같은 것입니다.  

  2017년에는 현대 한글 1만 1172자와 고문헌에 나오는 옛한글 6000여자의 폰트를 개발 완료했습니다. 전자책용 ‘순바탕체’가 그것입니다. 한자 폰트를 개발 못한 게 안타깝습니다.

사실, “정부에서 국민들에게 무료로 ‘전자책 에디터’를 보급하여, 전자책을 국민 각자가 직접 만든다면 우리나라는 세계 제일의 지식재산권을 인정받는 콘텐츠 강국이 될 것입니다. 누구나 문자·사진·그림·영상·음성 등의 콘텐츠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편집도구인 ‘전자책 에디터’가 일반 대중에게 보급되면 4계절이 있고, 무궁한 역사가 있는 문화대국인 우리는 K-출판으로 세계를 이끌어 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민족 문화의 우수성은 오징어게임, BTS, 소녀시대, 블랙핑크가 이미 보여주고 있습니다.


<Q6>
김OO/
그럼 전자출판의 미래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시나요?

이기성/
저는 우리나라에 독서 인구가 없지 않다고 봅니다. 요즘은 디지털 시대잖아요? 저는 sns의 업로드된 영상들이 전부 디지털 책이라고 봅니다. 이제 전자출판은 활자를 넘어 만화/드라마/영화 등 원 소스 멀티 프로덕트, 멀티 유즈가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우리는 오랜 역사와 4계절이 있는 자연환경으로 무궁한 이야깃거리(줄거리, 내용, story, contents)가 있는 문화를 향유하고 있으므로, 우수한 IT 실력과 다양한 콘텐츠가 합치면 미래의 한국 출판 산업은 K-POP을 능가하는 K-출판 시대가 올 것입니다.

  수천 년 활자 역사와 무궁무진한 콘텐츠가 스마트 모바일 기기 등의 지원과 다양한 힘을 얻는다면 막강한 경쟁력을 갖게 될 것입니다. 저도 앞으로도 학술 서적 집필에 매진함은 물론, 올바른 역사의식을 일깨우고 정체성을 살린 출판학계의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김OO/
네. 지금까지 이기성 대표와 함께 전자출판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감사합니다.
===========
참고자료-1
http://www.kmu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289
이기성 원장 “우수한 IT 실력과 다양한 콘텐츠가 K-출판 시대 가져 올 것”, 김승현 기자, 2023.09.20.

참고자료-2
"전통출판과 전자출판 다르지 않아…국민 중심 출판환경 만들겠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2016/3/9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3/09/0200000000AKR20160309186900005.HTML?input=1195m

참고자료-3
컴퓨터용 한글 표준 폰트⌟ 개발작업을 주도한 이기성교수.
.김명환 기자, 조선일보 1993년 1월 14일
http://www.dtp.or.kr/bbs/view.php?id=notice&page=1&sn1=&divpage=1&sn=off&ss=on&sc=off&keyword=%C1%B6%BC%B1%C0%CF%BA%B8&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471  

---
draft   Do you know electronic publishing? 초안=SBSbiz한국전자출판교육원(ST)

==

draft   Do you know electronic publishing? 초안=SBSbiz한국전자출판교육원(ST)

-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 | CAPSO | 게시판 | DTP | 전자책 ]
Questions or comments?
leeks@kaywon.ac.kr
Copyright ⓒ 1999 Korea Information Technology Research Group. All Right Reserved.